완벽한 카마그라 사용법를 찾기위한 12단계

천만 탈모인들 사이에 조용히 호기심 받고 있는 아이템이 있다. 지난해 10월 LG가 내놓은 탈모치료기 LG 프 메디다. 가정용인 만큼 전문 병원 등 의료기관 수준의 효과를 기대하긴 힘들 수 있다. 출시된 지 4~6개월 밖에 되지 않아 효과도 검증되지 않았다. 가격도 온라인 상에서 400만원 전후, 5년 8년 의무약정이 붙은 렌탈로도 월 7~8만원 가량이다.

탈모에 대한 호기심이 상승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각종 온라인 사이트엔 물건에 대한 문의와 후기들이 http://www.thefreedictionary.com/라무몰 속속 올라오고 있다.

네이버 대표 탈모카페 `이마반`에서는 메디 효능에 대한 문의와 이를 직접 체험한 회원들의 글이 다수 게재돼 있다. 카페 한 회원은 '지인이 메디 사용 후 헤어샵에 갔더니 머리가 풍성해졌다는 소리를 들었다'며 '남편 역시 M자 탈모가 있었는데, 6주 사용니 잔털이 나기 시행했다'고 적었다.

머리카락이 갑자기 자라거나 큰 변화를 나타냈다는 사용후기는 많지 않았다. 반대로 '머리빠짐 현상이 크게 줄었다'는 반응들은 적지 않다. 또 다른 카페 B씨는 '현재까지 눈에 띄는 효과는 없지만 머리카락이 굵어지고 분명히 단단해지는 느낌을 취득했다'고 말했다.

이에 대해 LG 측은 '이 제품은 몇 개월을 일괄되게 사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어 검증할 만한 데이터가 여태까지는 적은 건 사실'이라고 말했다.

LG 측은 자체적으로 진행한 시험에서는 메디가 어느 정도 효능이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. LG가 성인 남녀 46명을 타겟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의 말을 빌리면 메디를 27분 모드로 주 3회씩 총 16주간 사용한 참가자들의 머리카락은 대조군과 비교해 1㎠ 당 밀도가 평균 21.61% 상승했다. 모발 굵기도 평균 19.45% 굵어졌다.

image

제품 출시 바로 이후 구매해 어느정도 효과를 본 사용자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자 최근 메디의 판매량도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. 이마반 카페엔 주문이 물려 배송에 기간이 걸릴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는 게시글들이 올라와있다. LG 베스트가게를 운영하는 하이프라자의 한 직원은 '메디에 대한 문의가 지난달부터 불어났다'며 '실제 체험을 위해 매장에서 상품을 찾는 고객도 늘고 있다'고 전했다.

하지만 197만원이라는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지적이 많았다. 가정용이지만 구매하기는 힘든 가격대다. 카페 한 회원은 '사실 선뜻 구매하기에는 가격대가 너무 높다'며 '시간이 지나 효과가 보증되면 그럴 때 생각해 보겠다'고 했다.

효능에 대한 회의적인 카마그라직구 의견도 있는 것도 사실이다. 탈모 치료기의 효과는 보조적 역할에 그칠 뿐이라는 지적이다. 한 피부과 관계자는 '가정용 탈모 치료기는 집안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레이저 출력량을 안전한 수준으로 낮춘 제품'이라며 '그만큼 부작용은 적지만 효과 그리고 적어 탈모 방지 샴푸처럼 일부분 도움을 주는 보조 역할에 그칠 것'이라고 이야기 했다.